‘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또 한 번의 위기봉착… 갈수록 흥미진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지현우에게 또 한 번의 위기가 닥쳤다.

지난 5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홍일권(장광)이 지도를 갖기 위해 온갖 악행을 저질렀으며 윤중태(최종환)는 그 지도를 가로채려고 했다. 여기에 지도와 산운율 안주인 김순천(이주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돌목(지현우)의 모습이 더해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순천을 납치한 홍일권과 김순천을 구하려는 장돌목의 대결이 주를 이뤘다. “아무래도 할머니가 납치된 것 같다”는 권정희(이정은)의 말에 산운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였다. 그때 마침 “지도 2장을 준비하지 않으면 할머니는 죽는다”는 범인의 전화가 걸려왔다.

얼마 후 전화로 “돌목아, 절대 지도를 넘겨서는 안 된다. 이 할미는 살 만큼 살았다. 너는 정말 자랑스러운 내 손자다. 강하고 떳떳하게 살아야 한다”는 유언을 남긴 김순천. 장돌목과 산운율 가족이 가짜 지도를 가지고 그녀를 찾아 떠났을 때 이미 김순천은 죽을 결심을 하고 비녀로 자신의 배를 찌른 상태. 너무 늦게 현장에 도착한 장돌목은 “아직 효도도 못했는데…”라며 오열했다.

김순천을 찾는 과정에서 장돌목은 윤중태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고 윤중태는 과거 사라진 김찬기의 아들 김수현이 장돌목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정계 진출을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지도가 필요했던 윤중태는 장판수(안길강)를 찾아가 지도 2개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장돌목을 잃고 싶지 않았던 장판수는 결국 지도를 윤중태에게 넘겼다.

반면 강소주(서주현)의 방을 둘러보던 중 ‘백산 장군’이라는 책에서 ‘김찬기는 살해당했다. 그의 아내와 아들까지 죽이려고 했다’는 내용의 메모를 발견했다. 이어 “김찬기라는 이름을 생각하면 이유없이 괴롭다”며 어릴 적 기억을 떠올린 장돌목. 여기에 장돌목의 친모가 등장하면서 앞으로 장돌목과 윤중태, 홍일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모았다.

‘도둑놈 도둑님’은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