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무더위 속에서도 빛났던 ‘눈물 열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다시 만난 세계'/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다시 만난 세계’/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여진구의 모습이 담긴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여진구는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주민등록상으로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미스터리한 소년 성해성 역을 맡았다. 극중 12년 만에 다시 돌아온 성해성은 사랑과 우정을 넘나드는 소꿉친구 정정원(이연희)과 동창들,  12년의 세월 동안 변화된 동생들과의 만남 속에서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11, 12회에서 해성은 정원을 만나기 위해 불꽃놀이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화려한 불꽃놀이가 시작된 순간에도 정원은 나타나지 않았고 해성은 망연자실했다. 이 장면에서 여진구는 감성 넘치는 눈빛 연기를 선보였다. 공허한 눈빛으로 불꽃을 바라보던 여진구는 눈물을 글썽였다. 이내 두 눈을 감은 채 굵은 눈물 줄기를 쏟아냈다.

당시 촬영 현장에는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다수의 보조출연자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 운집해 있던 상태. 스태프들 또한 촬영 준비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어수선한 가운데서도 여진구는 말없이 감정 다잡기에 몰입했다.

특히 여진구는 불꽃놀이 현장으로 달려 들어오는 장면에서 몇 번이고 뛰고 또 뛰며 폭염 속에서도 투혼을 발휘했다. 리허설부터 촬영까지 이어지면서 고충이 있었지만 여진구는 카메라 불이 켜지기만 하면 성해성으로 돌변했다. 거침없이 열정을 쏟아내는 모습에 스태프들도 감탄했다.

제작진은“여진구는 현장에서 잠시라도 시간이 생기면 대본을 분석하는 등 오로지 성해성에만 온 신경을 쏟고 있다”며 “최선을 다하는 여진구의 태도에 스태프 모두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다시 만난 세계’ 13, 14회는 오는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