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노홍철, 영국 리버풀서 카혼 연주 도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

사진=JTBC ‘비긴어게인’

JTBC 음악 프로그램 ‘비긴어게인’의 노홍철이 카혼 연주에 도전한다.

6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에서는 리버풀에서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이 ‘비틀즈’ 투어에 나선다.

영국으로 출국 전 노홍철은 특별한 도전에 나섰다. 여러 프로그램에서 박치로 공증된 본인의 약점을 극복하고 공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카혼을 배우기 시작한 것. 비긴 어스의 멤버로서 언제나 최선을 다해 보조한 노홍철이지만 좀 더 멤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카혼 연습에 매진했다.

그러나 비틀즈의 성지 캐번클럽에서의 공연 당일 리버풀에서 최종 연습을 하던 중 갑자기 연주에 변동 사항이 생겼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노홍철은 멘붕에 빠졌다. 그를 위해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은 과외 선생님을 자처하며 노홍철의 연습을 도왔다.

특히 유희열은 “연주할 때 나를 바라봐”라고 말하며 노홍철을 심쿵하게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홍철은 족집게 ‘유선생님’의 아이콘택 특훈과 이소라, 윤도현의 무한 칭찬에 힘입어 무사히 공연 준비를 마쳤다. 과연 노홍철은 부담감을 이겨내고 멋지게 카혼 데뷔 무대를 마칠 수 있을까?

‘비긴어게인’은 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