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선, 품위있는 자녀 교육법 공개 “존댓말 교육 3살부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김희선이 “딸의 존댓말 교육을 3살부터 했다”고 밝혔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배우 김희선은 9살짜리 딸을 둔 엄마로서 평균 생후 539개월 철부지 아들을 둔 어머니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희선은 본인의 교육 방식을 공개해 어머니들의 칭찬과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김희선은 “가르쳐주지 않아도 양치할 땐 수도꼭지까지 걸어 잠근다”며 딸 자랑에 입이 마를 새 없는 팔불출 엄마의 모습을 보였다. 김희선의 이야기를 듣던 MC 신동엽은 “아들은 좀 많이 다르다”며 아들을 훈육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신동엽을 똑 닮은 아들의 비상한 잔머리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고.

‘미운우리새끼’는 6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