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오늘(6일) ‘인기가요’ 끝으로 솔로 활동 마무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정용화/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정용화/사진제공=FNC 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정용화가 3주간의 국내 솔로 활동을 마무리한다.

지난 7월 19일 솔로 앨범을 발매한 정용화는 6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끝으로 첫 번째 미니앨범 ‘두 디스터브(DO DISTURB)’의 솔로 음반 활동을 마무리한다.

정용화는 타이틀곡 ‘여자여자해’에서 트레이드 마크인 악기를 내려놓고 데뷔 후 처음으로 댄스를 시도했다. 피처링으로 참여한 래퍼 로꼬의 파트를 직접 소화하는 등 보컬, 댄스, 랩까지 다재다능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정용화는 이번 앨범에 딥 하우스, 발라드, 레트로 R&B 발라드 등 다채로운 장르의 자작곡을 담아 음악 스펙트럼을 다양화했다.

정용화는 현재 주연을 맡은 중국 영화 ‘결전식신(决战食神)’의 국내 개봉과 JTBC 드라마 ‘더 패키지’ 방영을 앞두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