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님’ 이주실, 지도 지키려 자살… 지현우·서주현 오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도둑놈 도둑님’ 납치당했던 이주실이 지도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현우와 서주현은 오열했다.

5일 방송된 MBC ‘도둑놈 도둑님’에서 장돌목(지현우)은 납치범을 통해 김순천(이주실)의 생사를 물었다.

잠시 장돌목과 통화하게 된 김순천은 “내가 살 날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절대 지도를 빼앗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결국 김순천은 유명을 달리했다. 장돌목과 강소주(서주현) 권정희(이정은) 등은 오열했다.

장례를 치른 뒤 강소주는 장돌목에게 “경찰이 사인을 알아냈다. 살해당하신 게 아니라 자살하신 거다. 지도 뺏길까봐 스스로 목숨을 끊으셨다”고 말했다. 장돌목은 “그깟 지도가 뭐라고”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그는 “법으로는 안 된다. 내가 반드시 (범인이) 대가를 치르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