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양정아, 김주현에 막말+따귀 “조윤우 옆에서 꺼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언니는 살아있다!’ 양정아가 김주현에게 막말을 퍼붓고 따귀를 때렸다가 안내상에게 혼쭐이 났다.

5일 방송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이계화(양정화)는 강하리(김주현)를 찾아가 구세준(조윤우)과 헤어지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강하리가 “구세준과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했는데도 이계화는 “우리 아들로 팔자를 고치려는 것 맞지 않냐”며 “얼마나 팔자가 더러우면 남편을 잡아먹냐. 고아에 과부 주제에 어디 우리 아들을 넘보냐”고 소리쳤다.

이때 방에서 이를 듣고 있던 나대인(안내상)이 뛰쳐나왔다. 그는 이계화에게 발씻은 물을 퍼붓고 발닦은 수건을 건넸다. 이계화가 화를 내자 나대인은 “그쪽이 우리 애를 때리지 않았냐”면서 “안 그래도 고생만 해서 미안한 애를 그쪽이 뭔데 때리냐”고 반박했다. 이어 고상미(황영희)까지 마당으로 나와 강하리의 편을 들어줬다.

이계화를 쫓아낸 나대인, 고상미 부부는 강하리를 위로하며 “이제부터 우리는 시부모가 아니라 네 부모”라고 말했다. 강하리는 감동받아 눈물을 흘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