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이기우, 정상훈에 일침 “김희선, 내가 지킨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캡처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캡처

‘품위있는 그녀’ 이기우가 정상훈에게 “김희선을 지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우아진(김희선)과 마음공부 모임을 함께 하는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이자 변호사인 강기호(이기우)가 우아진의 전 남편 안재석(정상훈)을 만나 일침을 가했다.

강기호는 안재석과 윤성희(이태임)의 불륜과 집을 둘러싼 소유권 문제로 위기를 맞이한 우아진의 이혼 소송을 맡았고, 재판에서 이혼 판결을 받아내 우아진이 인생 제 2막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강기호는 우아진과 자신의 관계에 의심을 품고 변호사 사무실로 찾아온 안재석에게 경고를 날렸다. 이해하기 힘든 안재석의 사고방식과 황당한 태도에 맞선 강기호의 카리스마는 그동안 보여줬던 다정하고 배려심 많던 모습과는 전혀 달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