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서예지, 극과 극 현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옥택연, 서예지 / 사진제공=OCN

옥택연, 서예지 / 사진제공=OCN

옥택연은 선거 운동에 투입됐다. 서예지는 사이비 종교 선교에 등 떠밀렸다. 극과 극의 상황에 처한 두 사람은 어떤 사이일까?

5일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가 첫 방송을 내보낸다. 따뜻하고 유쾌한 성격을 지녔지만 군수님 아들이라는 꼬리표에 문제아가 돼버린 한상환(옥택연)과 사이비 종교 단체 ‘구선원’에 감금된 후 종교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는 임상미(서예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악의 세력 구선원에 맞서 “구해줘”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임상미를 위해 그의 친구들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는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현직 무지군 군수이자 2선에 도전하는 아빠 한용민(손병호)의 선거 유세를 위해서 교복 차림으로 길거리에 나선 한상환의 모습이 담겼다. 반면 임상미는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무지군에 내려오게 돼, 우연히 인연을 맺게 된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일원들에게 등이 떠밀린 채 선교 활동에 나선 모습이다. 임상미의 슬픈 얼굴이 그의 복잡한 속내를 드러낸다.

제작진은 “두 사람은 극중 동급생이지만 극과 극의 상황에 처했다. 옥택연은 ‘무지군 1인자’ 대접을 받는 왕자님이지만 한편으로는 지켜내야 할 게 많은 캐릭터이고, 서예지는 가족 모두가 극한의 상황에 내몰릴 정도로 절망적이면서도 잃을 게 없어 더욱 강단 있는 면모를 보인다”며 “사진 속 두 사람의 대조적인 모습이 이들의 캐릭터를 가장 현실적으로 드러내는 장면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