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조모 학대 주장’ 최준희 “SNS 삭제, 자의 아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자의로 SNS 계정을 삭제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최준희 양은 5일 새벽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친이 세상을 떠난 뒤부터 외조모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오전 11시께 폭력을 주장한 글이 삭제되고, 해당 계정도 삭제돼 일각에서는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이다’ ‘외조모에 의해 SNS 계정도 삭제된 것 같다’는 의혹들이 일었다.

최준희 양은 이에 대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으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글은 제가 자진해서 내린 것이 아니다. 페이스북 측에서 강제로 다 지우고 없앤 것이고 전 아직 얘기 못한 것들이 많다. 오늘 오후에 다시 정리해서 올리겠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