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이 ‘구해줘’로 듣고 싶은 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옥택연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옥택연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의 첫 방송을 앞둔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사이비 종교라는 어려운 소재를 잘 요리했다는 평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5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의 늪에 빠진 첫사랑을 구하기 위한 고군분투를 그린 사이비 스릴러 드라마다. 연재 당시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인정받은 조금산 작가의 웹툰 ‘세상 밖으로’를 원작으로 한다.

옥택연은 극중 따뜻하고 유쾌한 성격을 가졌지만 꼬리표 같은 ‘군수님 아들’이라는 말 때문에 오히려 문제아가 돼버린 인물 한상환을 맡았다. 그는 ‘촌놈 4인방’이라 불리는 친구들과 우정을 나누고, 더불어 어린 나이에 깨달아버린 사회의 부조리, 사이비 종교와의 대립을 통해 성숙해지는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옥택연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구해줘’의 장면 하나 하나가 모여서 어떻게 드라마의 전체 분위기를 만드는지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면서 “사이비 종교’라는 독특하고 설명하기 어려운 재료를 잘 요리해냈다는 평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옥택연은 앞서 tvN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 ‘후아유’, 영화 ‘시간위의 집’ 등에서 연기 호평을 들었다. ‘구해줘’를 통해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