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SNS 돌연 삭제… 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외할머니이자 고인의 어머니인 정옥숙 씨로부터 폭력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가 관련 게시글과 계정을 돌연 삭제했다.

최준희 양은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씨의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 때문에 우울증을 앓고 자살을 기도한 적이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최준희 양은 글을 올릴 당시에도 “지금도 집안이 다 박살 났다”고 말해 걱정을 샀다.

최준희 양은 이후 “저는 진실만을 말한다. 제 몸의 흉터들이 그 증거”라며 실제 상처가 남은 손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잠시 뒤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페이스북 계정 또한 탈퇴했다. 앞서 최준희 양은 “할머니가 수시로 핸드폰을 검사했고, 말없이 가져가 돌려주지 않을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던 바, 페이스북 계정 역시 타의로 삭제한 것이 아니느냐는 걱정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