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채수빈·김선호, 오늘(5일) 강렬한 첫 만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최강배달꾼' 채수빈, 김선호 스틸컷 / 사진제공=지담

‘KBS2 최강배달꾼’ 채수빈, 김선호 스틸컷 / 사진제공=지담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 채수빈과 김선호가 한강 다리 위에서 처음으로 만난다.

5일 방송되는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2회에서는 이단아(채수빈)와 오진규(김선호)의 첫 만남이 공개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한강 다리 난간을 붙잡고 위태롭게 선 오진규와 이를 만류하는 채수빈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맺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이다. 탄탄한 극본 능력을 자랑했던 ‘조선총잡이’ 이정우 작가와 ‘천상의 약속’, ‘울랄라 부부(공동연출)’의 전우성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날 오후 11시에 2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