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측 “신성록의 변화, 감상 포인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 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 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성록이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에서 호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극중 억만장자 백작 최민수의 가짜 사위이자 강예원의 철부지 남편 역할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5일 ‘죽어야 사는 남자’ 측은 신성록과 고비주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극 중 부녀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신성록은 실제 촬영 현장에서 고비주를 살뜰히 챙기고 있다. 야외 촬영을 할 때는 자신의 휴대용 선풍기로 바람을 쐬게 해주는 것은 물론, 대본을 함께 봐주며 실제 아빠 같은 면모를 보였다.

‘죽어야 사는 남자’ 관계자는 “신성록은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며 “코믹부터 로맨스는 물론 장르물까지 모든 캐릭터를 자기만의 스타일로 표현을 할 줄 아는 스마트한 부분까지 갖추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역시 장면마다 시시각각 변하는 신성록의 표정 연기는 굳이 대사로 말하지 않아도 모든 감정이 설명될 수 있는 그만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앞으로 호림(신성록)이가 변하게 되는 과정과 이를 신성록이라는 배우가 어떻게 표현해 내는지가 하나의 시청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주연의 ‘죽어야 사는 남자’는 초호화 삶을 누리던 작은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