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소녀시대의 화려한 ‘홀리데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소녀시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가 5일 데뷔 10주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소녀시대는 지난 4일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의 음원을 공개했다. 이는 스웨덴, 덴마크, 핀란드, 헝가리, 아르헨티나, 칠레, 루마니아, 일본,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대만, 마카오,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라오스,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 18개 지역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 외 미국, 캐나다, 호주, 멕시코, 브라질, 뉴질랜드, 노르웨이, 러시아, 스페인, 영국, 필리핀, 브루나이, 이스라엘 등 35개 지역에서는 TOP 10에 올랐다.

더블 타이틀 곡 ‘홀리데이(Holiday)’와 ‘올 나이트(Holiday Night)’는 각종 국내 음원 차트에도 상위권으로 진입했다.

소녀시대는 두 곡의 무대를 이날 오후 7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팬미팅 ‘걸스 제너레이션 10th 애니버서리 – 홀리데이 투 리멤버 (GIRLS´ GENERATION 10th Anniversary – Holiday to Remember –)‘에서 최초 공개한다. 이 외에도 다채로운 무대를 보이고, 또 팬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소녀시대의 ‘홀리데이 나이트’ 실물 음반은 7일부터 판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