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컴백과 동시에 국내외 주요 음원차트 정상… 뜨겁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위너

위너

그룹 위너가 더블 타이틀곡 ‘럽미럽미’ ‘아일랜드’로 컴백하자마자 국내외 주요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오늘(4일) 오후 7시 기준 ‘럽미럽미’는 멜론, 지니, 올레, 벅스 등 4개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거머쥐었다.

해외에서의 인기도 뜨겁다. 위너는 브루나이, 칠레, 코스타리카, 과테말라, 홍콩, 인도네시아, 룩셈부르크, 마카오, 멕시코, 노르웨이, 필리핀, 루마니아, 러시아, 타이완, 태국, 터키, 베트남 등 해외 아이튠즈 17개국 앨범차트에서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최대 대중음악 시장인 미국에서도 12위를 달리고 있다.

‘럽미럽미’는 디스코 장르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곡이다. ‘아일랜드’는 무더운 여름에 잘 어우러지는 댄스홀, 트로피컬 장르의 여름 시즌송으로 시원함을 안긴다.

위너는 오는 5일 오후 8시 컴백을 기념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를 진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