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서 ‘최고액션영화상’ 수상!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공조'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공조’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가 제 21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액션영화상’을 수상했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는 북미 최대 규모의 장르 영화제다. 지난달 13일부터 지난 2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됐다. ‘공조’는 이번 영화제에 초청된 액션 영화들 중 한 편에게만 수여되는 최고액션영화상을 거머쥐었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단은 “’공조’의 끝내주는 액션 호흡에 눈을 떼지 못했다. 신나고 웃긴 시나리오에 매료 당해 다른 작품들보다 우위에 둘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간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초청된 한국 영화로는 2012년 ‘써니’ ‘도가니’, 2014년 ‘수상한 그녀’ 등이 있다. 올해는 ‘공조’와 지창욱 주연의 ‘조작된 도시’ 등 다수의 한국 영화들이 현지서 각광을 받았다.

지난 1월 18일 개봉한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 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 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렸다. 누적관객수 781만명을 돌파하며 2017년 상반기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지난 4월 제19회 우디네 극동영화제와 6월 열린 39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9월 브뤼셀 한국영화제, 부에노스아이레스 한국영화제 등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