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민종·황혜영·니콜·다원…판정단 합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김민종, 황혜영, 니콜, SF9의 다원이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 판정단으로 합류한다.

오는 6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61대 가왕 ‘영희’에게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듀엣곡 무대가 공개되는 가운데 김민종이 판정단으로 출연한다.

원조 혼성그룹 투투의 포켓걸 황혜영, 홀로서기에 성공한 니콜, 군무돌 SF9의 다원 역시 판정단으로 합류했다.

김민종은 최근 녹화에서 ‘아름다운 아픔’을 열창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자신의 팬이었다는 복면가수를 위해 현장에서 열창한 것.

니콜은 전직 대세 걸그룹다운 예리한 추리력을 선보였다. 또 2배속 댄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혼성그룹 투투의 원조 포켓걸 황혜영은 그 때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완벽한 고고댄스로 판정단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뉴페이스 판정단들의 팔색조 매력은 오는 6일 오후 4시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