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백 두려움 딛고 ‘예능 요정’으로… 위너 김진우 “행복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위너의 맏형 김진우가 다사다난했던 지난시간을 돌아보며 “지금은 마냥 좋다”고 웃었다.

김진우는 4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위너의 새 음반 ‘아워 트웬티 포(OUR TWENTY FOR)’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데뷔 후 약 3년 동안 가장 힘들었던 시기로 “공백기”를 꼽았다.

위너는 2014년 데뷔했지만 해외 활동과 멤버 남태현의 탈퇴 등으로 활동마다 1년 이상의 공백기를 지냈다. 이에 대해 김진우는 “제가 나이가 좀 있다. 올해 스물일곱 살이다. 그렇기에 긴 공백기가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때문에 지난 4월 ‘릴리 릴리(REALLY REALLY)’를 발표했을 때는 “무서웠다”고도 말했다. 그는 “(남태현의 탈퇴로) 팀을 4인조로 재정비하고 처음 나온 거였기에 ‘결과가 좋지 않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이 있었다”면서 “다행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제는 ‘릴리 릴리’를 발표했을 때가 위너 활동 중 제일 기뻤던 기억”이라고 덧붙였다.

‘릴리 릴리’를 통해 각종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위너가 주목받은 만큼, 김진우도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나타냈다. 덕분에 MBC ‘무한도전’에 게스트로 출연하고 새 예능 프로그램 ‘오지의 마법사’ 고정 멤버로 발탁되는 등 ‘예능 대세’의 가능성을 보였다.

이에 대해 김진우는 “그냥 너무너무 좋다”는 소감을 내놓았다. “평소 주목받는 것을 좋아한다”던 그는 “기회를 준 MBC와 PD님에게도 감사하다”면서 “물론 위너 멤버들 없이 혼자 예능에 출연하다 보면 불안할 때도 있지만, 이렇게 사랑받는 것이 처음이라 마냥 행복하다”고 말했다.

위너가 ‘릴리 릴리’ 이후 4개월 만에 내놓는 서머 송 ‘럽미럽미(LOVE ME LOVE ME)’ ‘아일랜드(ISLAND)’는 강승윤, 송민호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했고, 이승훈도 함께 가사를 썼다. 이날 오후 4시 음원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