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티비아시아, ‘최강 배달꾼’ 공동 제작 참여…’아시아에 한드 전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강 배달꾼' 포스터 / 사진제공=지담

‘최강 배달꾼’ 포스터 / 사진제공=지담

‘아시아의 유튜브’를 표방하는 웹티비아시아가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의 공동 제작사로 참여한다.

프레드 청 웹티비아시아 총괄대표는 4일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본격적으로 한국 드라마 시장에 뛰어들어 다양한 작품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웹티비아시아는 말레이시아에 기반을 두고 아시아 12개국(한국 일본 중국 대만 홍콩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 말레이시나 인도네시아 태국)에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그룹이다.

프레드 청 총괄대표는 “한국 드라마는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를 아우르는 힘을 가진 킬러 콘텐츠”라며 “다양한 한국 드라마에 참여하고, 아시아 12개국을 잇는 유통망을 통해 이를 전파하는 역할을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웹티비아시아는 이미 국내 유력 드라마 제작사들과 긴밀하게 협조하며 투자 대상을 발굴하고 있다. 완성도와 질을 높이기 위해 사전 제작 형태로 만든 후 아시아 시장 동시 방영을 추구한다. 이를 위해 약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준비 중이다.

그는 “이미 넷플릭스를 비롯해 유명 해외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이 한국의 우수한 작가, PD, 스타들을 영입해 드라마를 사전 제작하고 있다. 웹티비아시아는 아시아 12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만큼 지명도 높은 한류스타를 활용해 수준 높은 드라마를 제작한다면 아시아 전역에서 동시 방송하는 것도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