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원수’ 이재우, 박은혜 향한 마음 사랑일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 캡쳐

SBS 아침드라마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박은혜를 향한 이재우의 마음은 사랑일까.

4일 방송된 ‘달콤한 원수’에서는 본격적으로 오달님(박은혜)을 감싸는 정재욱(이재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달님은 주변 사람들에게 당하기만 했던 나약한 모습을 버리고 강해졌다. 전 연인 홍세강(김호창)을 대할 때도, 마유경(김희정)을 대할 때도 당당했다.

이날도 달님은 사라진 엄마를 찾는 와중에 세강과 시비가 붙었다. 그때 재욱이 다가왔다. 재욱은 놀라는 세강에게 “달님 씨는 홍 변호사님과의 관계 말 못해도 난 다르다. 앞으로 달님 씨 건드리지 마라. 부탁이 아니라 경고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재욱이 달님과 세강의 관계를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안 유경은 아연실색 했다. 재욱과 독대한 유경은 “세강이 잘 살고 있는데 달님이 산통깰까봐 걱정됐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재욱은 “내가 입 다무는 대신 달님 씨 손끝하나 건드리지 마라”라고 경고했다.

지금까지 재욱은 달님의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줬다. 연민이라고만 정의하기엔 애매한 구석이 있었다. 주변사람들의 생각도 같았다. 모두가 재욱이가 달님을 좋아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윤이란(이보희)은 모두가 보는 가운데 재욱에게 “너 정말 이 여자한테 아무 감정 없어?”라고 물었고, 재욱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한 채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달님을 괴롭히는 사람들을 향한 재욱의 경고, 그런 재욱을 이해할 수 없는 이란의 대립이 팽팽한 가운데 재욱의 진심은 무엇일지 궁금함을 더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