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컴백 숫자 ‘4’, YG 양현석 아이디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위너가 지난 활동부터 내세운 컴백 숫자 ‘4’에 대해 “운명 같다”고 말했다.

위너가 4일 오후 4시 새 미니 음반 ‘아워 투웬티 포(OUR TWENTY FOR)’을 발표한다. 지난 4월 4일 오후 4시, ‘페이트 넘버 포(FATE NUMBER FOR)’를 내놓은 뒤로 꼭 4개월 만의 컴백이다.

이에 대해 위너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4인조를 강조하려고 한 건 아니다”면서도 “이번에는 어쩌다 보니 딱 4개월 만에 나오게 됐다. 이 참에 ‘4’를 한번 더 강조해보자는 아이디어를 YG 대표 양현석 회장님이 냈다”고 설명했다. 또 “팬들과의 추억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4’를 내세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송민호는 “저는 우연이 아니고 운명인 것 같다”면서 “요즘 휴대전화를 켰을 때 4시 44분이라는 시간을 정말 많이 본다. 운명이라고 믿기 시작했다”고 웃었다.

위너가 여름 가요계를 겨냥해 내놓는 서머 송 ‘럽미럽미(LOVE ME LOVE ME)’ ‘아일랜드(ISLAND)’는 강승윤, 송민호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했고, 이승훈도 함께 가사를 썼다. ‘럽미럽미’는 위너만의 감성이 가미된 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드럼과 베이스로 이뤄진 리듬과 위너 멤버들의 깔끔한 음색이 돋보인다. 반복되는 훅이 중독적이다. ‘아일랜드’는 도입부터 귀를 사로잡는 곡으로, 댄스홀과 트로피컬 장르를 버무렸다. 섬이라는 소재를 가사로 나타냈다. 흥겹고 강렬한 멜로디에 로맨틱한 감성을 지닌 가사가 어우러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