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64만 관객 모았다…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가 이틀 연속 일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상망 집계에 따르면 ‘택시운전사’는 지난 3일 64만9014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143만3811명이다. ‘택시운전사’는 개봉 첫날인 2일에만 69만7858명을 모았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토마스 크레취만·유해진·류준열 등이 열연했다.

같은 날 ‘군함도’는 19만7424명(누적 538만2948명)을 동원해 일일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