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에 스테판 커리가 떴다! ‘매운맛을 기대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무한도전' 스틸컷

‘무한도전’ 스틸컷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NBA의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가 출연해 장기를 대방출한다. 현란한 3점슛 뿐만 아니라 유재석을 비롯한 멤버들과 스스럼 없이 어울리며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매력을 발산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한국을 찾은 NBA 간판 농구스타 스테판 커리(29·골든 스테이트)·세스 커리(27·댈러스) 형제와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스테판 커리는 2016년 NBA 사상 최초 만장일치로 MVP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농구 팬의 사랑을 받는 선수다. 3점슛이 주특기로 5년 연속 한 시즌에서 200개 이상 3점슛을 성공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스테판 커리는 유재석이 한국 팬들이 농구를 잘해서 매운맛을 보여준다는 의미로 그에게 붙인 ‘매운맛 커리’란 별명을 듣곤 웃음을 참지 못했다. ‘무한도전’의 센터인 유재석의 직업을 ‘보스'(BOSS)로 추측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테판 커리는 멤버들과 시간이 지날수록 물오른 호흡을 선보였다는 전언이다. 그는 하프라인 3점슛을 비롯해 현란한 기술을 선보이며 ‘무한도전’에 스스럼 없이 녹아들었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세계적인 농구 스타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 형제가 ‘무한도전’ 팀과 대결을 펼치기 전에 하프라인 3점슛 등을 함께 해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면서 “스테판 커리의 매력 넘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