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강예원, 최민수에 “고약한 늙은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강예원이 최민수에게 “고약한 늙은이”라고 말했다.

3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는 이지영A(강예원)이 알리 백작(최민수)에게 “고약한 늙은이”라고 말하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영A는 알리 백작 밑에서 일하는 왈리왈라(조태관)를 안쓰럽게 생각할 정도로 그를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 알리 백작은 자신의 손길을 뿌리치는 이지영A에게 “환자를 끝까지 부축해줘야지. 너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거잖아”라고 원망했다.

이지영A는 이에 “멀쩡하잖아요”라고 말했지만 알리 백작은 “안 멀쩡하니까 내가 이런 돌팔이한테 신세를 진 거 아닌가”라고 왕미란(배해선)에 대해 폄하했다. 왕미란을 욕하는 말에 욱한 이지영A는 고약한 늙은이라고 맞받아쳤고 알리 백작 역시 자신이 생명의 은인이라며 큰소리를 쳤다.

알리 백작은 이지영A에게 “내가 길바닥에 확 버릴 수도 있었어. 하지만 내가 훌륭한 인품으로 너를 경찰서 앞에 바래다 준 거잖아”라고 일전에 경찰서에 바래다준 이야기를 전했다. 이지영A는 “사골국물 좋아 하시죠?”라고 비아냥 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