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비극적 운명에 “내가 원망스럽다” 눈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박민영이 연우진과 사랑할 수 없는 운명에 “내가 원망스럽다”며 눈물을 흘렸다.

3일 방송된 ‘7일의 왕비’ 최종회에서 이역(연우진)은 처형당할 위기에 놓인 신채경(박민영)을 구했다. 눈을 뜬 신채경은 “어쩌려고 나를 구했냐”며 이역을 나무랐다.

이역은 “억울하다고 말을 해야지 죽을 생각을 먼저 하면 어떡하냐”며 화냈지만 신채경은 “죽음보다 더 두려운 게 있다면 그땐 어찌하냐”고 반문했다.

앞서 신채경은 박원종(박원상)애 의해 폐주 이융(이동건)의 탈주를 도왔다는 누명을 썼지만 “내가 그런 게 맞다”고 거짓 고백했다.

신채경은 “목숨을 걸어야만 지킬 수 있는 게 있다면. 나는 왜 온전히 전하의 사람이 될 수 없냐. 내가 원망스럽다”며 눈물을 흘렸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