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 판타지아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의 송강호가 판타지아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택시운전사’는 북미 지역에서 열리는 장르 영화제 중 최대 규모인 판타지아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공식 폐막작 선정 및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송강호는 2007년 제11회 판타지아 영화제에서 ‘우아한 세계’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10년 만에 ‘택시운전사’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진행된 폐막식에는 장훈 감독이 참석해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에게 인사는 물론 송강호를 대신해 남우주연상을 대리 수상했다. 이번 남우주연상 선정에 대해 판타지아 영화제는 “자칫 교훈적으로 흐를 수 있는 역사 속 이야기 안에서 송강호는 섬세하고 깊이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만섭이라는 캐릭터에 몰입시킨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택시운전사’는 폐막작 상영관을 매진시키며 영화에 대한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 시켰다.

‘택시운전사’는 지난 2일 개봉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