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곽동연, “여진구와 동갑이지만 연기 많이 배워…소주 한 잔 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곽동연, 여진구 / 사진제공=SBS

곽동연, 여진구 /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곽동연이 “동갑 친구인 여진구와 소주 한잔하기로 했다”라고 털어놓았다.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 중인 배우 곽동연이 “동갑 친구 여진구에게서 많이 배운다며 술 한잔하기로 했다”는 약속을 밝혔다.

곽동연은 극중 해성(여진구)의 남매중 넷째 해철역을 맡았다. 그는 여진구와 동갑임을 깜짝 공개하며 “이제까지 드라마 촬영하면서 나이가 같은 남자연기자는 처음이라 너무 반가웠다”라며 “덕분에 진구와 서로 의지하면서 촬영하고 있고, 쉴 때는 편하게 농담도 하면서 남자들의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라며 웃어보였다.

그리고는 “사실 진구가 연기면에서는 워낙 베테랑이라 내가 촬영장에서 많이 배워가고 있는게 사실”이라며 겸손함을 보인 그는 “조만간 시간이 날 때 꼭 술 한잔하기로 약속했다”라고 들려주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자신의 딸로 설정된 공주역 김한나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주었다. “사실 한나와는 어떻게 대하면서 연기해야 할지 고민이 되더라”라며 “하지만 한나가 나뿐만 아니라 연기자와 스태프분들에게 귀여운 모습으로 다가가더라. 덕분에 나도 지금은 한나의 눈높이를 맞추면서 금세 편해졌다”라고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곽동연은 “현재 우리 드라마가 힘차게 항해하고 있는데, 앞으로 해성이 자신의 누명을 잘 풀어나갈지, 그리고 가족들이 다시금 화합하는 과정이 그려질지 집중해서 봐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그리고 해철은 과연 어릴 적 순했던 본성이 다시 돌아와 해성에게 어떻게 다가갈지도 꼭 지켜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모쪼록 이 무더운 여름을 ‘다만세’와 함께 시원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다시 만난 세계’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SBS-TV를 통해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