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2049 월간 프라임 시간대 시청률 3위…MBC 제쳤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사진=JTBC ‘효리네 민박’

JTBC 프라임 시간대의 2049 시청률이 지상파를 위협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월 JTBC는 2049남녀 프라임 시간대(수도권 기준, 오후 8시~12시) 시청률에서 2.21%를 기록했다. 2049 월간 프라임 시간대 시청률 1위는 SBS(3.66%)로 나타났으며, 2위는 KBS2(3.09%), 3위는 JTBC가 차지했다. 이어 4위 MBC(3.13%), 5위 tvN(1.68%) 순으로 이어졌다.

JTBC는 전국 기준으로도 MBC를 앞섰다. JTBC는 전국 기준 2049세대 시청률 2.1%를 기록하며 1위 SBS(3.27%), 2위 KBS2(3.16%)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MBC(2.03%), 5위는 tvN(1.59%)이었다.

JTBC는 화제성에서도 지상파를 압도했다. 화제성 조사 기관인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에 따르면, JTBC는 6월 4주부터 7월 3주까지 4주 연속 비드라마 부문 TV 화제성 1위에 올랐다. 또 한국갤럽이 발표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7월 조사에서는 5개 프로그램(‘썰전’(2위) ‘아는 형님’(4위) ‘효리네 민박’(10위) ‘품위있는 그녀’(15위) ‘한끼줍쇼’(16위))을 20위권에 진입시키며 높은 선호도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