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육성재, ‘용인 월척남’ 이유 있었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판타스틱 듀오2' 육성재 / 사진제공=SBS

‘판타스틱 듀오2’ 육성재 / 사진제공=SBS

SBS ‘판타스틱 듀오2’에 비투비 육성재가 ‘용인 월척남’으로 등장한다.

6일 ‘스타워즈 특집’으로 방송되는 ‘판타스틱 듀오2’에 육성재가 ‘용인 월척남’이라는 별명으로 가수 거미의 ‘판타스틱 듀오’에 도전한다.

앞서 육성재는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 ‘판타스틱 듀오2’ 선공개 영상에서 “선배 가수 거미의 노래를 엄청 불렀었다. 경쟁 프로그램인 만큼 실력을 보여줘야 되니 부담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용인 월척남’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는 육성재가 평소 취미로 낚시를 즐기기 때문이다. 육성재는 SBS 토요 예능 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 출연해 낚시에 도전하는 등 남다른 물고기 사랑을 드러낸 바 있다. 육성재는 이날 녹화장에 낚싯대를 들고 나타나 웃음을 주기도 했다.

알고 보니 ‘판타스틱 듀오2’를 통해 밝혀진 육성재의 집안은 어복(漁福)이 많은 집이었다. 외할아버지가 우리나라 최초로 비단잉어를 수입한 장본인이고 외할머니는 아직도 용인에서 만평짜리 대형 낚시터 운영 중이다. 남다른 집안 덕분에 육성재는 어려서부터 낚시와 인연이 많았고 지금도 전국을 누비는 ‘강태공 아이돌’로 정평이 나 있다.

‘판타스틱 듀오2’는 6일 방송분부터 한 달동안 ‘스타워즈’ 특집으로 꾸며져 일반인이 아닌 연예인들이 직접 ‘판타스틱 듀오’에 도전한다. 첫 번째 특집에서는 거미와 양희은이 ‘판타스틱 가수’로 나선다. 육성재를 비롯해 황치열, 블랙핑크 로제, B1A4 산들, 아이콘 구준회 등 ‘핫 셀럽 10’이 등장할 예정이다. 오는 6일 오후 6시 25분 방송.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