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 형제와 세기의 농구대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한국을 찾은 스테판 커리-세스 커리 형제와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스테판 커리는 2015년과 2016년 2연속 NBA 정규리그 MVP(최우수선수)를 거머쥔 슈퍼스타다. 2016년 NBA 사상 최초 만장일치로 MVP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농구 팬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선수로 3점슛이 주특기다. 그는 5년 연속 한 시즌 200개 이상 3점슛 성공에 빛나는 화려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동생인 세스 커리 역시 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무한도전’ 팀은 커리 형제와의 대결을 위해 전 국가대표 선수이자 한국 농구의 전설 서장훈을 감독으로 영입했다. 여기에 중학교 시절 농구선수로 활약했던 남주혁과 연예인 농구대회 MVP에 빛나는 배정남까지 합류시켜 만반의 준비를 했다.

공개된 사진처럼 멤버들은 “지피지기 백전백승”을 외친 서장훈 감독의 지도아래 전략을 짜고 족집게 스파르타 훈련을 받았다. 서장훈 감독은 슛을 쏘는 기초적인 훈련부터 레이업(lay-up) 등의 농구기술을 비롯해 갖가지 주옥같은 비법을 전수했다. 또 두 명의 세계적인 선수를 마크할 전략까지 짜는 등 ‘무한도전’ 팀의 승리를 도모했다.

스테판 커리의 광팬 남주혁은 합류 초반 흥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상기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열혈 훈련에 돌입하며 팀의 에이스답게 그 실력을 드러냈다. 배정남은 연예인 농구대회 MVP에 걸맞은 농구 실력을 뽐냈다. 정준하는 서장훈이 “위협적이야~ 탐나는 선수야!”라는 특급 칭찬을 할 정도로 의외의 농구 실력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무한도전’ 팀을 위해 준비한 ‘특별훈련’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드론(무인 비행기)에 농구공과 골대를 장착해 커리 형제와 대결을 할 ‘무한도전’ 팀의 전력 상승을 이끌었다.

멤버들의 특별한 백 넘버는 웃음을 자아낸다. 드론 농구 골대에 덩크슛을 하는 남주혁의 백 넘버는 11번. 남주혁은 농구만화의 전설 ‘슬램덩크’의 서태웅의 백 넘버이자 스테판 커리의 파트너 클레이 톰슨의 백 넘버를 선택해 스테판 커리의 광팬임을 인증했다. 또한 양세형은 빠르게 움직인다는 뜻의 ‘8282’를, 박명수는 진짜사나이 특집 당시 훈련병 번호인 ‘238’을 백 넘버로 달았다.

제작진은 “세계적인 농구선수 스테판 커리와 세스 커리 형제와의 대결을 위해 ‘무한도전’ 팀이 구슬땀을 흘리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 NBA 스타 커리 형제와 ‘무한도전’ 팀 다섯 명이 펼칠 세기의 경기 대결 방식은 토요일 오전 공개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무한도전’은 오는 5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