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숨 돌릴 틈 없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 마인드'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크리미널 마인드’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가 ‘고속열차인질극’ 사건 해결이 끝나기가 무섭게 희대의 살인마 ‘리퍼’의 등장으로 숨 돌릴 틈도 없는 전개를 이어갔다.

2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3회에선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으로 발탁된 김현준(이준기)이 다른 요원들과 기동타격대, 저격수들과의 호흡을 바탕으로 고속열차인질극의 범인을 압박했다.

NCI 팀장 강기형(손현주)은 망상병자인 인질범의 심리를 정확하게 파악해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사건 현장으로 직접 들어가 범인과 대치했다. NCI 팀은 완벽한 팀워크로 인질극 사건을 해결했다.

NCI 요원들은 사건을 마무리 짓고 여유를 즐기는 듯 했지만 살인마 ‘리퍼’가 등장하며 분위기는 반전됐다. 권청장(박근형)은 강기형에게 “내가 죽으면 놈과의 계약은 끝나게 돼. 리퍼는 이제 자네를 노릴거야. 놈은 최고만을 노리니까”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과거 권청장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리퍼’와 거래를 했고, 결국 그를 쫓았던 수사본부가 해체됐다. 권청장이 죽은 뒤 ‘리퍼’의 화살은 강기형에게 돌아갔다.

강기형은 자신을 협박하는 ‘리퍼’에게 “이제 뭘로 날 놀래켜 줄 거지? 설마 실망시키진 않겠지?”라는 담담한 목소리로 대응하며 심리전을 펼쳤다. 그러나 리퍼가 벌인 살인에 흔들렸다. 극 말미 강기형은 자신의 아들 강한별(김강훈)을 데려간 ‘리퍼’의 전화에 분노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