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스, ‘2017 밸리록’에서 화끈한 공연…”진정한 헤드라이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칵스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칵스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밴드 칵스가 ‘2017 지산 밸리록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칵스는 지난 29일 ‘2017 지산 밸리록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에서 화려한 무대로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켜싿.

칵스는 지난해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에서도 일명 ‘Wall of death’(관객석에서 가운데 지점을 기준 삼아 두 편으로 나눴다가 서로를 향해 달려나가며 몸을 부딛히는 것)를 선보이는 장관을 연출해 해외팀들을 충격에 빠뜨린 적이 있다.

‘2017 지산 밸리록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 칵스의 공연 당일에도 아침 리허설부터 팬들이 운집해 일반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본 공연 시작과 동시에 관객들의 떼창과 환호를 유발해낸 칵스는 본인들의 대표 록 넘버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폭발적인 에너지의 공연과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관객들은 이들의 음악에 쉴 새 없이 뛰고 소리치며 최고의 순간을 만끽했다.

또 얼마 전 발표한 EP ‘RED’의 수록곡 ‘부르튼’과 ‘#lol’을 들려주며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공연 시간 1시간 내내 슬램(관객끼리 몸을 서로 부딪치며 음악을 즐기는 것)과 떼창이 끊이지 않았던 칵스의 이번 공연은 팬들은 물론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최고의 공연이었다는 평을 받았다.

칵스의 대표곡인 ‘12:00’의 전주가 흘러나올 무렵 보컬 이현송은 기차놀이를 하기에 전세계에서 가장 좋은 곡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관객들에게 기차놀이를 유도했다. 곧바로 관객들은 서로의 어깨를 잡고 기차놀이를 했다. ‘Oriental Girl’에서는 아티스트와 팬이 서로를 만족시키며 하나되는 순간을 보여주었다. 공연의 막바지에 이르러서는 관객 모두가 앉아 있다가 한 번에 일어나 점프를 하는 장면까지 연출했다.

마지막 곡 ‘사랑춤’에서 칵스는 ‘2017 지산 밸리록 뮤직앤드아츠 페스티벌’을 위해 특별히 편곡된 버전을 들려줬다. 관객들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을 긴 여운을 핸드폰 플래시로 화답해주었다.

영상에 특수 효과까지 더해졌던 이번 공연에서 칵스는 총 12곡을 멘트까지 아껴가며 들려주며 록 공연에 관객들의 갈증을 말끔히 해소했다. 일부 팬들 사이에선 “오늘의 진정한 헤드라이너였다”는 극찬까지 이어졌다.

공연 직후 칵스의 보컬 이현송은 밴드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공연장을 가득 메워준 관객들에게 진심 가득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나머지 멤버들 또한 정말 평생 잊을 수 없는 공연이었다며 좀처럼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칵스는 밴드 솔루션스, 라이프 앤 타임과 함께 침체된 밴드신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진행 중인 대규모 캠페인 콘서트 ‘PLAY LOUD’를 준비중이다. 9월 10일 예스24라이브홀(구 악스홀)에서 화려한 영상과 특수효과, 합동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할 이번 공연은 현재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예매가 진행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