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8월 28일 데뷔…”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대열, Y, 재석, 장준, TAG, 승민, 재현, 지범, 동현, 주찬, 보민)가 오는 28일 공식 데뷔한다.

골든차일드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3일 0시 골든차일드의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V LIVE 채널을 통해 데뷔 티저 영상을 기습 공개하고  정식 데뷔 날짜가 오는 28일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타이머 시계에 골든차일드의 약자가 담겼다. 이들의 정식 데뷔 날짜인 ‘AUG(8월)’과 ‘28(28일)’을 초침이 가리키며 빠르게 지나간다. 이 시계는 곧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약자인 ‘G’와 ‘C’를 형성화 한다.

이어 골든차일드의 공식 로고와 함께 ‘HOT DEBUT 2017.08.28’라는 문구가 등장해 정식 데뷔 일자 확정과 함께 본격적인 데뷔를 알렸다.

골든차일드는 그룹 인피니트를 성공시킨 울림이 7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그룹이다. 뛰어난 댄스실력은 물론 빼어난 외모와 음악 실력 및 가창력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골든차일드는 ‘100년에 한 사람 밖에 없는 완벽한 아이’라는 뜻이다. 한국 가요계를 100년 간 이끌며 앞으로 100년의 음악 트렌드를 선도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인피니트 성열의 친동생 대열을 포함해 11명의 멤버들로 구성됐다.

아직 정식 데뷔 전인데도 국내외에 막강한 팬덤을 형성한 골든차일드는 최근 게릴라 공연에서는 1000여명의 소녀 팬을 불러모았다. 이에 따라 데뷔 앨범이 어떤 콘셉트의 노래와 퍼포먼스로 구성될지와 약 한 달간 펼쳐질 데뷔 프로모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