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 및 강요 혐의로 피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기덕 감독 / 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 / 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감독 김기덕이 여배우 폭행과 강요 혐의로 피소됐다.

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여배우 A씨(41)는 지난 2일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6부에 배당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도중 감정이입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김기덕 감독한테 뺨을 맞았다고 소장에서 주장했다. 또 시나리오에 없던 베드신 촬영도 강요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A씨는 ‘뫼비우스’ 출연을 포기했고 주인공은  다른 배우에게 돌아갔다.

‘뫼비우스’는 제70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영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