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시청률 소폭 하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3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 9, 10회는 각각 전국기준 6.6%, 7.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7, 8회가 기록한 7.2%, 8.0%보다 0.6%P , 0.1%P 하락한 수치다.

방송은 해성(여진구)이 갑작스런 가슴통증으로 쓰러지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이후 몸이 괜찮아진 해성은 여동생 영인(김가은)과 수지(김혜준)를 차례로 만나며 웃음짓기도 했다. 그러다 그는 같은 존재(안길강)의 병상에 누워있는 아들로 인해 슬퍼하는 걸 알고는 도와주기 위해 둘째인 영준(윤선우)을 찾아가 부탁하는 등 안간힘을 쓰기도 했다.

같은 날 방송된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각각 7.4%, 9.6%를 차지했다. KBS2 ‘7일의 왕비’는 7.1%를 기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