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민경훈 “뒤풀이 음식 시원찮아 예능 출연 결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민경훈이 회식 때문에 예능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민경훈이 예능을 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민경훈은 “회사 자체가 건전한 편이다. MT가면 보물찾기 하고 그런다. 그 중에서 제가 제일 재치가 있는 편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회사에서 ‘히든싱어’를 발판으로 재기했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저는 나가기 싫었다. 2년 동안 회사랑 싸웠다”고 말했다.

결정적으로 예능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콘서트를 하고 뒤풀이를 하는데 음식이 시원치 않더라. 스태프 분위기도 다운돼 있어서 예능프로그램 출연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매니저 형은 ‘야 진짜 잘해야돼’ 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