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이효리에 “다시는 서울 오지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이경규가 원조요정 이효리의 독한 예능에 도망을 쳤다.

2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 원조요정 핑클의 이효리와 S.E.S의 슈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이경규, 강호동과 함께 김포시 운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효리와 슈는 지금까지 출연한 게스트와 전혀 다른 특별한 등장으로 규동형제를 놀라게 했다.

규동형제는 원조요정들의 귀환을 환대했지만, 이효리는 “이제는 뽑아먹을게 없다”라며 진지하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예능대부답게 여유로운 미소로 “마지막 한 방울까지 뽑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녹화 초반부터 강호동은 이효리의 독한 예능감에 무릎을 꿇는 굴욕을 맛봤고 이경규 역시 강호동을 능가하는 이효리의 멘트 폭격에 점점 말수가 줄어들었다.

이경규는 결국 이효리에게 “다시는 서울 오지 마!”라고 소리치며 도망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전직 요정 핑클의 이효리와 S.E.S의 슈의 한 끼 도전은 오늘(2일) 오후 10시50분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