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도시어부’ 즐거워…녹화란 생각 NO”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채널A '도시어부' 마이크로닷(왼쪽부터)·이경규·이덕화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 마이크로닷(왼쪽부터)·이경규·이덕화 / 사진제공=채널A

이경규가 채널A ‘도시어부’ 촬영이 즐겁다고 밝혔다.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은 지난달 28일 왕포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 첫 촬영을 떠났다. 세 사람은 왕포에서 낚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낚시왕’다운 면모를 뽐냈다.

첫 촬영 소감을 묻는 질문에 ‘도시어부’ 큰형님 이덕화가 “전 국민이 낚시꾼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이경규는 이에 적극 동의했다. 이경규는 “녹화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정도로 즐겁다”며 낚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또 막내 마이크로닷은 “채널A 덕분에 어린 시절에 꿈꿨던 ‘낚시꾼’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고, 동시에 돈도 벌 수 있어 행복하다”며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낚시에 대한 애정과 열정으로 똘똘 뭉친 세 사람은 첫 만남에서도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면서 금세 낚시 대결을 펼쳐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채널A ‘도시어부’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