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초점] 위기의 SBS, 기대주 PD 누가 있을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대박' '수상한 파트너' 포스터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대박’ ‘수상한 파트너’ 포스터

최근 SBS 드라마국의 스타PD로 불리던 진혁 PD와 박신우 PD가 퇴사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 등 시청률을 견인했던 작품들을 만들었던 이들의 퇴사 소식에 방송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BS 드라마국을 이끌 새로운 기대주 PD는 누가 있을까.

◆ 오진석, SBS의 新시청률 흥행 PD

흥행의 시작은 ‘용팔이’였다. 김태희, 주원 주연의 ‘용팔이’가 방영된 2015년은 드라마 시청률이 급감하던 시기였다. 잘해야 7%에 불과했다. 10%가 마의 고비일 정도였다. 이런 때에 ‘용팔이’는 최고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오 PD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졌다.

앞서 ‘모던파머’를 연출했던 그는 ‘B급 코미디’로 관심을 받았다. 강아지가 사람의 가슴을 물어뜯는다든지, 삼보일배를 통해 화해를 하고 아름다운 외모의 최연소 여자 이장이 거침없이 망가지는 등 시트콤 못지않게 코믹한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오 PD의 ‘B급 코미디’ 정서는 최근 종영한 ‘엽기적인 그녀’에서도 빛을 발했다. 매운 닭발, 불꽃놀이, 침대, 가야금으로 연주하는 캐논 연주곡 등 정통사극에서 완전히 벗어나  퓨전 사극을 만든 것. ‘엽기적인 그녀’는 ‘용팔이’처럼 폭발적인 반응은 아니었지만 시청률 9~10%대를 유지하며 동시간대 1~2위를 오갔다.

그는 박해진 주연의 드라마 ‘사자(四子)’를 준비 중이다. 한류스타로 손꼽히는 이들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던 그가 어떤 연출로 또 한 번 존재감을 과시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남건, 입봉작 ‘대박’처럼 대박행진 이어갈까

남건 PD의 입봉작은 지난해 방영됐던 장근석, 여진구 주연의 ‘대박’이다. 첫 연출작의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당시 방송되던 KBS2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와 MBC ‘몬스터’를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남 PD는 다소 처질 수도 있는 사극에 강약 조절을 하며 카리스마와 유쾌함을 동시에 살렸다. 특히 디테일한 부분을 놓치지 않았다. 뱀을 뜯어먹는 장면이나 흙에 사람이 묻히는 등 열악한 장면들을 실감나게 그려냈고 이를 연기한 장근석은 연기자로서 다시 한 번 인정을 받는 계기가 됐다.

남 PD는  차기작으로 하명희 작가의 신작 ‘사랑의 온도’를 선택했다. 이 작품에 대한 기대는 남다르다. ‘닥터스’ ‘상류사회’ ‘따뜻한 말 한마디’ 등 흥행작을 쓴 하명희 작가와 ‘또 오해영’과 ‘낭만닥터 김사부’로 대세 반열에 오른 서현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양세종이 출연하기 때문이다.

사극 이후 첫 현대극 연출을 맡는 남 PD가 ‘사랑의 온도’를 통해 어떤 연출을 보여줄지, 또 한 번 ‘대박’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 박선호, 떠오르는 新 로코 연출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 B팀 연출로 활약했던 박선호 PD는 지난달 13일 종영한 ‘수상한 파트너’로 입봉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로맨틱코미디와 스릴러의 두 가지 장르가 혼합된 작품이다.

박선호 PD는 자신의 첫 연출작인 만큼 남다른 애정을 쏟았다. 적재적소에 어울리는 음악과 세련된 영상미는 극의 달달한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 가운데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던 지창욱과 남지현의 ‘무음 키스’ 장면은 박선호 PD의 도전정신과 신선함을 보여줬다.

‘무음 키스’ 장면은 배우들까지도 방송 사고인 줄 알 정도였다. 배경음악은 물론 모든 소리가 무음처리 된 것. 이는 두 사람의 관계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들었다. 대개 음악으로 배우들의 감정을 극대화시키는 게 일반적이지만 박 PD는 이를 역이용해 모든 소리를 제거하고 감정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 방송 관계자는 “최근 PD들의 이적이 활발한 만큼 각 방송사들의 인재양성이 시급한 때”라며 “SBS는 그동안 참신한 연출력을 자랑한 작품이 많아 떠오르는 PD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