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뮤직’, 신인 뮤지션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인디스땅스 2017’ 발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댓뮤직' 인디스땅스 / 사진제공=KBS2

‘올댓뮤직’ 인디스땅스 / 사진제공=KBS2

KBS2 ‘올댓뮤직’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통해 라이브형 뮤지션 발굴에 나선다.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함께 하는 ‘올댓뮤직x인디스땅스’ 프로젝트다.

KBS2는 “8월부터 약 4개월간 진행될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잠재력 있는 라이브형 뮤지션들을 발굴·육성하고 이를 방송과 접목시킬 계획”이라고 2일 전했다.

지난 8년간 ‘올댓뮤직’은 실력은 뛰어나지만 방송에서 외면받는 인디 뮤지션들을 소개하면서 한 길을 걸어왔다. 지금까지 400팀이 넘는 뮤지션들이 출연하면서 다양한 음악을 소개해왔지만 정통 음악 프로그램이었기에 단순 소개 차원을 넘어설 수 없는 한계를 절감해왔다.

이에 제작진은 정통음악프로그램의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신인뮤지션들을 발굴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해왔고 그 공감대를 같이 한 경기콘텐츠진흥원과 손을 잡고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이 프로젝트는 오디션 형식이긴 하지만 1등 만을 추구하고 단 한 번의 기회만 주어지는 단순 경쟁구도에서 벗어난다. 선발된 뮤지션들이 라이브 공연을 통해서 잠재력을 이끌어내고 이들의 음악적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올댓뮤직’의 연출을 맡고 있는 황국찬PD는 “기존의 밴드 오디션 프로그램이 전문가의 눈에서 뮤지션들을 선발했다면 ‘올댓뮤직x인디스땅스‘는 매니아와 일반대중들의 눈높이와 의견을 좀더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댓뮤직x인디스땅스’ 에 참가할 뮤지션들을 오는 3일부터 20일까지 공개 모집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에 지원하는 뮤지션들은 먼저 실연 영상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30여 개 팀을 1차로 선발하고 1차 합격자들은 총 8회의 라이브 무대를 통해서 각자의 역량을 뽐내게 된다. 선발된 팀들의 공연 영상들은 온라인과 ‘올댓뮤직’을 통해서 소개된다. TOP5의 파이널무대는 ‘올댓뮤직’ 특집 무대를 통해 밴드들의 향연 형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인디스땅스 2017’에는 형태와 장르에 관계없이 음악에 열정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 방법 및 기타 상세한 정보는 ‘인디스땅스 2017’ 공식 홈페이지(www.indiestanc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