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상인, 11살 연하 아내와 러브스토리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 이상인이 아내와의 영화 같은 첫 만남을 공개한다.

오는 3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47세 새신랑 이상인이 출연해 11살 연하 아내와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스토리를 공개한다.

‘백년손님’ 200번째 강제소환 특집을 맞이해 스페셜 게스트 이상인, 안선영, 김재우가 출연했다.

연예계 대표 노총각이었던 이상인이 결혼한 지 47일 만에 출연하자, MC 김원희는 “외람된 질문이지만, 제 1회 결혼식 맞으시죠?”라고 질문했다. 이상인은 “백년손님은 200회! 저는 결혼 제 1회! 맞습니다!”라고 응수했다.

이상인은 새신랑답게 아내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마다 팔불출 남편으로 변신했다. 아내는 11살 연하의 중학교 도덕 선생님으로 이상인은 “백화점에 행사를 갔다가 우연히 지금의 아내와 장모가 쇼핑하는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이상인은 아내를 처음 본 그 짧은 순간에 ‘이 여자와 결혼해야겠다. 옆에 있는 분은 미래의 장모님이다’라는 강한 확신이 들어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로 만남을 성사시킨 일화를 최초 공개했다.

이상인의 러브스토리는 오는 3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