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온앤오프 “온+오프, 두 팀으로 구성…리더도 두 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온앤오프 쇼케이스

신인 보이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 이션,제이어스, 와이엇, MK, 유, 라운)가 가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데뷔 앨범 ‘ON/OFF(온 오프)’ 쇼케이스에 참석해 동명의 타이틀곡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 보이그룹 온앤오프가 “리더가 두 명”이라고 밝혔다.

온앤오프는 2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온앤오프는 온(ON)팀과 오프(OFF)팀으로 구성됐다. 온 팀의 리더는 효진, 오프 팀의 리더는 제이어스다”고 말했다.

온앤오프 막내 라운은 “온 팀은 밝은 이미지와 매력적인 감성 보컬이 가능하다. 반면 오프 팀은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가 가능한 팀”이라고 설명했다. 또 “나는 온앤오프의 앤을 맡고 있다. 온 팀과 오프 팀을 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앤오프는 B1A4, 오마이걸이 소속된 WM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7인조 보이그룹이다. 서로 상반된 매력의 온(ON)과 오프(OFF)가 함께 공존하는 팀이며 팬과 이트스트 사이의 일방통행 같은 팬 문화가 아닌 특별한 소통을 암시하는 이름이기도 하다.

온앤오프는 이날 정오 데뷔앨범 ‘온/오프(ON/OFF)’를 발매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