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손혜원 vs 나경원, 파워당당 ‘걸크러쉬’ 대격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 캡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의 이경규가 ‘에너자이저’ 손혜원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카리스마 얼음공주’ 나경원 의원(자유한국당)을 동시에 만났다.

지난 1일 방송된 ‘냄비받침’은 여야를 대표하는 여성 의원 두 명이 날 선 검과 따뜻한 공감을 주고받는 자리였다. 손혜원 의원은 초선이지만 여당 실세로 불리며 청문회에서 스타가 됐고, 나경원 의원은 4선의 중진이다.

두 사람은 여야를 떠나 서로 호감을 갖고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에에서 함께 활동하고 있는 상임위 동지였다. 두 의원은 시종일관 밝게 웃으며 대화를 나눴지만 할 말은 하는 ‘센 언니’들답게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손 의원은 1955년생, 나 의원은 1963년생으로 나이 차이가 나지만 손의원은 “4선과 초선은 밥도 같이 안 먹는 듯하다”며 자세를 낮췄고 나 의원은 “4선과 초선은 원래 같이 안 한다”며 ‘냄비받침’에 함께 출연하는 것이 특별하다고 조크를 던졌다.

그러자 손 의원은 “나도 4선이라고 아무하고나 안 한다”고 대응했고, 나 의원은 “적극성이 탁월한 분”이라며 “우리 당에도 이런 분이 계셨으면”이라고 응수하며 서로 들었다 놨다 했다.

두 의원은 외모 이야기를 하며 기 싸움과 여야합의까지 일사천리로 이뤄냈다. ‘새누리당 김태희’라는 별명을 가졌던 나 의원이 외모 때문에 자신이 정치를 쉽게 한다는 오해가 있다고 털어놓자 손의원은 “추미애 대표도 예쁜데 가꾸지를 않는다”고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나 의원은 “가꿔서 예쁜거 아닌데”라며 원조 얼짱 의원의 자존심을 챙겼다. 남성 의원들의 얼굴 평가에서도 손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나 의원은 유승민 안철수 등을 꼽으며 취향 차이를 드러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닮은꼴로 불리는 이경규가 홍준표 대표보다는 낫다는 데에는 동의하며 ‘여야 합의’를 이뤄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이슈메이커답게 사과도 화끈했다. 손 의원은 위안부 할머니 빈소에서의 기념촬영으로 인한 논란에 깔끔하게 사과를 했고, 청문회 중 “닥치세요”라고 말한 것은 “작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이 “싸우지 말고 화해했으면 좋겠다”고 충고하자 손 의원은 “선배의 말을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 의원은 조국, 원희룡, 김난도 등 서울대 82학번 동기 중 썸을 탄 사람을 묻는 질문에 “커피 한 잔으로는 말 못 한다”며 예능감을 과시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