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데뷔 첫 대만 쇼케이스 10월 개최…3000석 매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마마무 / 사진제공=RBW

마마무 / 사진제공=RBW

걸그룹 마마무가 데뷔 후 처음으로 대만에서 쇼케이스를 연다.

마마무는 오는 10월 1일 타이베이 국제회의센터(TICC)에서 ‘2017 마마무 퍼플파티 인 타이완(2017 MAMAMOO Purple Party in Taiwan)’을 개최한다. 쇼케이스 티켓은 예매 시작과 함께 3000여 석이 매진되며 현지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대만을 찾는 마마무는 그동안 자신들을 응원해준 현지 팬들을 위해 하이터치, 사인이 담긴 폴라로이드 선물 등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주최사 관계자는 “이번 쇼케이스는 마마무의 라이브가 돋보이는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며, 눈앞에서 수준 높은 라이브 무대를 펼치는 마마무를 가깝게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22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퍼플’을 발표한 마마무는 타이틀곡 ‘나로 말할 것 같으면’으로 성공적으로 국내 활동을 마무리했다.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은 음악방송 7관왕 기록과 함께 음원사이트 24시간 누적 이용자수 94만 435명을 돌파하며 걸그룹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