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정상훈 “불륜남 역, 욕먹을 각오 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사진=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의 정상훈과 이태임이 2017 밉상커플로 떠오르고 있다. ‘품위있는 그녀’에서 불륜남녀로 활약하고 있는 안재석(정상훈)과 윤성희(이태임)가 안방극장의 공분을 사고 있어서다.

아내 우아진(김희선)을 두고 딸의 미술 선생 윤성희와 눈이 맞은 안재석은 두 여자를 태양과 달에 비유하며 한 여자도 포기할 수 없다는 상식 밖의 행동을 보였다. 안재석은 앞서 조강지처, 내연녀와 삼자대면으로 혼쭐이 났는데도 내연 관계를 끝내지 못했고 혼자만의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다. 상식적으로는 말이 안 되는 논리지만 정상훈은 안재석 역을 재치 있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정상훈은 “욕 먹을 각오가 돼 있었다. 캐릭터 자체가 욕 먹는 역할이라 큰 부담은 없었고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욕을 먹고 있다는 건 제가 안재석 캐릭터를 나름대로 잘 소화했다는 칭찬이라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밉상다운 발언이다. 그는 이어 “안재석이 드라마에서 웃음을 맡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가끔은 정말 말도 안 되게 답답하지만 엉뚱하고 순수한 모습 덕분에 덜 미워하시는 것 같다. 많은 관심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안재석의 내연녀로 우아진 대신 나선 박복자(김선아)에게 살벌하게 응징을 당했던 윤성희는 우아진이 가족을 위해 마련한 집에 들어와 살며 질타를 받았다. 앞서 윤성희는 안재석과 운명적 만남이라며 그 남자를 사랑한다고 뻔뻔하게 말했고, 딸에게서 아빠를 지키기 위해 무릎까지 꿇는 우아진의 눈물에도 눈 하나 깜짝 하지 않아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이제는 윤성희의 엄마까지 가세, 모녀가 합심해 안재석의 집을 노리고 있다. 한 집에서 조강지처와 내연녀가 동거하는 기막힌 상황으로도 모자라 명의를 자신의 이름으로 바꾸는 치밀함을 보였다.

특히 안태동(김용건)의 회사 지분이 박복자에게 전부 넘어가면서 안재석의 상황이 달라지자 명의 변경 때 썼던 각서를 찾아다니는 속물적인 태도로 분노를 증폭시키고 있다.

김선아(박복자 역), 문희경(금여사 역)과 난투극을 펼쳤던 이태임은 “‘품위있는 그녀’는 여러모로 저에게 의미 있는 작품이다. 처음 대본 받았을 때부터 김선아 선배님과의 난투극은 이슈가 될 거라는 생각을 했고 중요한 신이기에 제대로 맞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전에 철저하게 동선을 체크했고 열심히 임했기 때문에 이 장면이 높은 관심을 받아 기쁘다. 비록 많이 망가졌지만 드라마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다면 기쁘고 뿌듯할 따름이다.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품위있는 그녀’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