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공명, 임주환 정체 알고 적대감 표출 ‘무슨 사연일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2017' 방송 캡쳐

/사진=tvN ‘하백의 신부2017’ 방송 캡쳐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의 공명이 핵심을 쥔 키플레이어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에서는 비렴(공명)이 반인반신 후예(임주환)의 정체를 알고 적대감과 복수심을 드러냈다.

비렴은 친구인 무라(정수정), 주동(양동근)과 있을 때는 별다른 적의를 드러내지 않다가도 후예와 마주치기만 하면 날카로운 표정과 불쾌함을 드러냈다.

또 비렴은 샌드백을 격렬하게 치듯 잡신들을 시켜 후예를 구타해 그동안 표출시키지 못한 분노를 터뜨렸다.

특히 진건을 위해 대신 복수한다는 비렴은 그와 후예, 진건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