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손혜원 의원 “주변에 적이 많아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치를 하고 난 뒤 적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손혜원 의원은 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서 정치에 입문하게 된 배경을 떠올리며 “정치를 하기 전에는 다른 사람을 신경 쓰지 않고 살았다”고 웃었다.

손 의원은 이어 “정치인이 된 뒤 주위에 적들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동반 출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적이 많다는 표현이 적확하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과 손 의원은 “사실은 내부의 적이 더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