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이병헌X김윤석, 팽팽한 긴장감 ‘압도된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이 이병헌과 김윤석의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1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를 통해서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을 걸고 가장 치열하게 펼쳤던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70만 부가 팔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하고 이병헌·김윤석·박해일·고수·박희순·조우진이 출연한다.

이번에 공개된 ‘남한산성’ 티저 포스터는 최명길 역의 이병헌과 김상헌 역의 김윤석이 서로 다른 신념으로 맞서는 모습을 담았다. 1636년, 청의 공격을 피해 임금과 조정이 남한산성으로 숨어든 위기 상황에서 청과 화친할 것인가, 맞서 싸울 것인가를 두고 대립하는 최명길과 김상헌의 모습은 긴장감이 느껴진다.

특히 1232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 이어 다시 한번 명품 연기를 선보일 이병헌과 데뷔 이래 처음으로 정통 사극 연기에 도전한 김윤석의 시너지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나라의 운명이 그곳에 갇혔다”라는 카피는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남한산성에서 펼쳐지는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47일 간의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지난달 27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티저 예고편을 공개한 ‘남한산성’은 실시간 검색어 1위, 개봉예정영화 일간 검색어 2위, 많이 본 무비클립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현재까지 전체 누적 조회수 300만과 1400개가 넘는 댓글을 모으며 올해 하반기 최고 기대작임을 입증했다.

‘남한산성’은 9월 말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