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임주환, 정체불명 괴한에 피습… ‘긴장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임주환/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임주환이 피범벅이 된 채 망연자실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1일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후예(임주환)가 괴한에게 피습을 당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서 후예는 누군가의 습격을 받은 듯 얼굴이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피를 철철 흘리고 있다. 이는 후예가 모습이 보이지 않은 괴한에게 습격을 당한 모습으로 괴한의 정체에 의문을 품고 충격에 빠져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 가운데 후예의 붉게 충혈된 눈이 매섭게 빛나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임주환은 본 장면을 위해 스스로 차디찬 바닥에 쓰러지기를 반복하는 등 오랜 시간에 걸쳐 혼신의 열연을 펼쳤다. 팔-다리에는 시퍼런 멍이 선명할 만큼 온 몸 던진 그의 연기에 스태프들은 뜨거운 박수 갈채로 화답했다. 과연 후예를 기습 공격한 정체불명 괴한은 누구일까?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오늘 10회 방송은 ‘반인반신’ 후예와 그를 노리는 신(神)들의 오래고 질긴 악연이 하나씩 끊어지며 폭풍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라며 “특히 임주환은 전무후무한 캐릭터 ‘반인반신 후예’를 위해 꼼꼼한 캐릭터 분석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의 열연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